인천시, 폭염대비 홀몸 노인 등에 대한 건강한 여름나기 총력지원
인천시, 폭염대비 홀몸 노인 등에 대한 건강한 여름나기 총력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여름을 앞두고 폭염에 취약한 홀몸 노인 지원에 나선다.

9일 시에 따르면 홀몸 노인 8천225명을 대상으로 347명의 생활 관리사를 배정하는 등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시는 우선 홀몸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효율적 관리를 위해 올해 초 전국 최초로 사물인터넷(IoT) 기반한 어르신 안심폰을 지급했다.

음성·영상 통화는 물론 IoT 안심폰 기기에 내장돼 있는 온도, 습도, 조도, 동작센서를 활용해, 어르신들의 활동 상태를 자동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폭염에 취약한 고령층 안전을 위해 에어컨이 설치된 경로당 등 684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지정·확대 운영한다.

인천 내 경로당에는 냉방비를 지원하며, 재활용품 수집 노인 활동을 위한 안전보호 장구 및 여름용품도 지급한다.

윤병석 시 노인정책과장은 “무더운 시간대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휴식을 취해야 한다”며 “폭염에 누출될 위험이 있는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