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위중…"가족들 세브란스병원 대기"
이희호 여사 위중…"가족들 세브란스병원 대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교동계 오늘 단체 병문안…김대중평화센터 "주시하고 있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의원이 20일 갑작스럽게 별세한 가운데 모친 이희호 여사의 병세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복수의 동교동계 인사들에 따르면 이 여사는 한 달여 전부터 건강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서울 세브란스병원 VIP 병동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사진은 지난 2017년 1월 1일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이희호 여사.  /연합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의원이 20일 갑작스럽게 별세한 가운데 모친 이희호 여사의 병세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복수의 동교동계 인사들에 따르면 이 여사는 한 달여 전부터 건강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서울 세브란스병원 VIP 병동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사진은 지난 2017년 1월 1일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이희호 여사. /연합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병환이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9일 페이스북 글에서 "여사님이 노쇠하시고 오랫동안 입원 중이어서 어려움이 있다"며 "의료진이 현재 주시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어젯밤 목포에서 전화를 받고 상경해 오늘 새벽 3시부터 병원에 있다가 집에서 자고 아침에 다시 병원에 왔다"며 "만약 무슨 일이 발생하면 김대중평화센터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교동계 인사들은 이날 오후 3시 단체로 이 여사를 병문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문안에 동행한 한 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여사가 여태까지 봤던 것 중에 가장 안 좋은 상태"라며 "가족들이 다 병원에 대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여사는 지난 3월부터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VIP 병원에 입원 중이며, 현재 의식이 없어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1922년생으로 올해 97세인 이 여사는 그동안 노환으로 수차례 입원과 퇴원을 반복해왔지만, 최근 앓고 있던 간암 등이 악화해 위독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는 통화에서 "어제(8일) 혈압이 조금 떨어져 위독했다가 다시 안정화 돼서 한숨 돌렸다"며 "악화와 호전을 반복해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