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라온고 야구팀, 창단 4년 만에 고교야구 주말리그 통합 우승 기염
평택 라온고 야구팀, 창단 4년 만에 고교야구 주말리그 통합 우승 기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연승 무패 기록...황금사자기와 청룡기 출전 특전도
사진=라온고 야구부. 라온고 제공
사진=라온고 야구부. 라온고 제공

평택의 라온고등학교(교장 허인진) 야구부가 창단 4년만에 ‘2019 고교야구 주말리그’ 전반기와 후반기 통합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라온고 야구부는 지난 4월 6일부터 6월 8일까지 치러진 경기 B권역 주말리그에서 전반기 6연승 후반기 6연승 등 12연승 무패의 기록으로 참가한 7개 팀 가운데 우승을 차지했다.

라온고의 주말리그 전승 기록은 전국 80개 고교야구팀 가운데 라온고를 포함해 야탑고와 광주동성고 등 3개 팀 밖에 없을 만큼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라온고 야구팀은 주말리그 통합 우승으로 황금사자기와 청룡기 등 2개의 전국대회 출전 특전이 주어졌다.

라온고의 이번 우승은 학교에 야구전용구장이 없는 데다 지역에서도 마음 놓고 연습할 수 있는 장소가 없는 등 열악한 조건에서 이룬 것으로 의미를 더하고 있다.

라온고 야구팀은 지난 2015년 창단 이후 LG와 한화에서 활약한 강봉수 감독을 주축으로 선수 전원이 한 마음으로 하루하루 구슬 땀을 흘리며 실력을 높여나가고 있다.

허인진 교장은 “학교에서 풍족하게 지원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실에서도 오직 노력과 실력으로 우승을 차지한 선수들과 감독에게 감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 전국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