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이틀째 지역 비하 논란 'ing'…사과에도 거세지는 비난
홍자, 이틀째 지역 비하 논란 'ing'…사과에도 거세지는 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가수 홍자. 홍자 인스타그램
트로트가수 홍자. 홍자 인스타그램

트로트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으로 이틀째 논란에 휩싸이면서 재차 사과에 나섰다.

홍자는 11일 자신의 팬카페에 "우리 홍일병(팬 별칭)님들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홍자는 "오늘은 다소 무거운 날"이라며 "우리 홍일병님들께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물론 의도는 그런 게 아니었지만 그렇게 흘러가다 보니 우리 홍일병님들께 면목이 없다"고 사과했다.

홍자는 "오뚝이처럼 일어나서 살겠다. 제겐 늘 내편 홍자시대가 있다. 지난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더 잘 해낼 것이니 전혀 걱정말라"며 팬들을 달랬다.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공연 무대에 올라 "(송)가인이가 경상도 가서 울었다. 근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것 같다"며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머리에)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라도 자주 와도 되겠느냐"고 물은 홍자는 "저희 외가는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모두 제 어머니이듯 전라도도 경상도도 저에게는 다 같은 고향"이라고 전했다.

여기서 문제가 된 발언은 '뿔' '이빨' '발톱' 등의 표현이었다. 이같은 표현들이 전라도 지역을 비하하는 것 아니냐는 문제제기였다. 당사자의 의도와 다를 수 있지만, 이를 받아들이는 대중의 입장에서는 충분한 오해의 소지가 있었고 결국 논란은 확대됐다.

홍자는 논란이 커지자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신중한 언행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틀째 논란이 계속되면서 홍자는 재차 사과에 나섰지만 오히려 그녀를 향한 대중의 비난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마치 스스로를 여론의 집중 포화로 만들어진 피해자처럼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에는 여전히 홍자를 향해 비난 섞인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홍자는 인기리에 종영한 TV조선 '미스트롯'에서 3위를 차지한 뒤, 전국 투어에 참여하는 등 트로트 가수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