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아! 날아간 10승ㆍMLB 통산 50승
류현진, 아! 날아간 10승ㆍMLB 통산 50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이닝 1실점 호투 불구 불펜 방화로 승리 날려
▲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경기 6회에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호투를 펼치고도 불펜의 난조로 아쉽게도 시즌 10승과 개인 통산 50승 등정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인터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동안 솔로 홈런 1개 포함 7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며 3대1로 앞선 상황서 7회 마운드를 내려왔다. 삼진은 6개를 잡았고, 사사구는 1개(몸에 맞는 공)만 허용했다.

하지만 다저스 불펜진은 7회말 수비서 마이크 트라우트에 동점 투런포를 허용, 류현진의 시즌 10승과 MLB 통산 50승을 날려버렸다. 이어 8회 수비진의 잇따른 실책으로 2점을 더 빼앗겨 3대5로 역전패 했다.

이날 1실점 호투로 다승 부문 단독 선두 기회를 놓친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35에서 1.36으로 조금 올랐다.

1회 2사 후 3번 타자 앨버트 푸홀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1루 견제사로 잡아냈다.

다저스 타선은 2회초 크리스 테일러의 2타점 적시타와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1타점 2루타로 3점을 먼저 뽑아내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으나, 2회말 수비서 류현진은 1사 후 콜 칼훈에게 45일 만에 솔로 홈런을 맞았다.

이어 류현진은 세사르 푸엘로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흔들렸지만, 다음 타자 조너선 루크로이를 삼진, 윌프레드 토바를 투수 땅볼로 돌려세워 추가 실점을 막았다.

3회를 삼자범퇴로 넘긴 류현진은 4회 2사 후 칼훈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했으나 푸엘로를 2루수 직선타로 잡아냈다.

5회 시작과 동시에 루크로이와 토바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루이스 렌히포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라 스텔라는 2루수 땅볼, 트라우트를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내며 불을 껐다.

류현진은 6회에도 케번 스미스에게 중전 안타를 맞고, 푸엘로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내 2사 1, 2루에 몰렸지만, 루크로이를 루킹 삼진 처리해 실점하지 않았다.

다저스는 류현진이 마운드를 넘긴 7회 투런포를 맞아 동점을 허용했다. 그리고 8회말 잇따른 야수의 실책으로 2점을 헌납, 승리를 헌납했다.

한편,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은 이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홈 경기서 팀이 4대0으로 앞선 8회말 시즌 7호 투런 홈런을 날리는 등 4타수 2안타, 2타점 활약을 펼쳐 팀의 6대2 승리에 기여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