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제주도민과 원희룡 지사에게 정중히 사과"… 평택항 제주도 폐기물 확인 못해
이재명 "제주도민과 원희룡 지사에게 정중히 사과"… 평택항 제주도 폐기물 확인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평택항 내 불법수출폐기물에서 제주도산 폐기물이 확인되지 않은 것과 관련, “제주도민과 원희룡 지사에게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11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7일자로 평택항에 쌓여 있던 필리핀 불법수출 폐기물 4천600여t에 대한 처리를 완료했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제주도 폐기물이라는 방송보도를 사실로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 4월 24일부터 처리작업이 시작되었으니 무려 한 달 하고도 보름가량 이어진 작업이었다. 애초 경기도는 이 폐기물을 전수조사해 출처를 확인하고, 책임이 있는 지자체에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었다”며 “그러나 폐기물 대부분은 장기간 옥외에 방치돼 있어 포장이 삭거나 2~3년 동안 수출되고 돌아오는 과정에서 재포장 등으로 인해 내용물이 섞여 원래의 모습을 알아보기 쉽지 않았다. 이런 조건에서 출처 확인에 집중하기보다 도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2차 환경피해를 막기 위해 신속한 처리를 택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방송보도에 의존해 제주도산 폐기물이라고 언급한 지난번 SNS 글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은 제주도민과 원희룡 지사에게 정중하게 사과드린다. 누군가를 비난할 의도가 아니라 아름다운 환경을 지켜나가길 바라는 마음이었다는 사실을 헤아려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4월 28일 낸 보도자료 등을 통해 평택항 내 폐기물 처리에 대한 행정대집행 비용을 제주도에 청구하겠다고 표명한 바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