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의회 행감 "신축 쓰레기 소각장 처리용량 늘리고 소각로 2기로 건설하라"
의정부시의회 행감 "신축 쓰레기 소각장 처리용량 늘리고 소각로 2기로 건설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가 자일동 환경자원센터 내 여유부지로 이전, 신축을 추진하는 쓰레기소각장의 용량을 장래수요에 대비해 150% 이상 늘리고 보수 등 가동중단을 예상해 소각로를 2기로 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이 재정사업과 비교해 시와 시민의 이익에 부합하는 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의정부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의 의정부시 비전사업단 행정감사에서 정선희 의원은 “현소각장 처리용량을 20t 늘리자고 막대한 예산을 들여 신축하면 용량이 한계에 이르렀다고 매번 신축할 수 없는 것 아니냐”며 신축소각장의 처리용량을 계획대비 150% 이상 늘리라고 주문했다.

정 의원은 “서울 노원구는 인구증가에 대비해 800t 처리용량으로 시설을 해놓고 200t을 처리하고 있고 양천구도 400t 규모다" 라며 처리용량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의원은 또 “양천 , 노원구 모두 소각로가 2기로, 운영상 하자보수가 필요할 때 대비하고 있다”며 의정부시도 소각로를 2기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호석 의원은 “소각장 신축을 한 사업자의 제안만으로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는데 왜 먼저 공모를 해 여러 사업자 제안을 받지 않았을까 의문이 간다”며 민간제안 사업추진을 겨냥했다.

구구회 의원도 “민간투자와 재정사업으로 하는 것을 비교해 어떤 방안이 시와 시민에게 이익이되는 지를 검토해 추진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최규석 시 민자유치과장은 “타당성 검토 때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이 시민 부담이 덜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경제성도 있는 것으로 나왔다”고 답변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01년부터 가동해온 200t 처리 규모의 장암동 현 소각장의 내구연한이 다되고 가동률이 떨어지자 민간사업자의 제안을 받아 220t으로 늘려 자일동 환경자원센터 내 부지로 이전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의정부= 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