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한반도 평화·경협 논의
文 대통령,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한반도 평화·경협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한반도 정세를 비롯해 양국 관계 발전방안, 친환경 미래선박과 수소에너지 협력, 지속 가능한 해양·북극 보존 등을 폭넓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정책에 대해 설명했으며 노르웨이 정부의 변함없는 지지ㆍ성원에 사의를 표했다.

이에 솔베르그 총리는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한반도 항구 평화 구축 과정에서 기여 방안을 지속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1959년 외교관계 수립 이후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것과 관련해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평가했다.

먼저 복지·양성 평등 분야에선 양국의 ‘포용국가 건설’과 ‘지속 가능한 복지국가 건설’이라는 정책 비전이 일맥상통한다는 데 견해를 같이했고, 양국 간 정책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전통적 협력 분야인 조선·해양·북극연구뿐만 아니라 과학기술·방산·대기분야 연구로 협력 폭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향후 미래형 선박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지속 가능한 해양환경 보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어 양 정상은 2006년 한-유럽자유무역연합(EFTA)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양국 교역이 급증하고 있는 점을 환영하며 양국이 상호 보완적인 산업구조를 바탕으로 교역 규모를 지속 확대시켜 나가기로 했다.

양국은 이번 ‘수소 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을 계기로 수소 생산·활용·저장에 관한 기술개발·정책교류를 확대하는 등 수소 경제 실현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 밖에도 대기 분야와 관련해선 기후변화 대응과 대기분야에서의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했던 북유럽의 경험·지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로 했고 북극 공동연구 추진 등 북극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