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사선 산업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정부, 방사선 산업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방사선 산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자료가 나왔다.

13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에 제출한 ‘원전-방사선 산업연계 육성방안’을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ㆍ과천)이?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원전의 단계적 축소 대책으로 원전 건설과 운영으로 축적된 역량을 비(非)발전 분야인 방사선 산업에 투자할 경우 전체 원자력 산업(원전+방사선) 규모는 2배 이상 성장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가 앞으로 신규 원전을 건설하지 않고 노후 원전의 수명도 연장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원전분야의 기술인력과 R&D 자원을 방사선 산업으로 전환해 방사선 산업생태계를 발전시키겠다는 의미다.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의 에너지전환TF는 이 같은 내용을 ‘에너지 대전환’ 실천방안에 담기 위해 검토 중이다.??

방사선 산업은 의료, 농업, 생명공학, 환경, 산업 등 광범위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 방사선 기술을 이용한 국내경제 규모는 2009년 9조6천억 원에서 2016년 기준 17.1조 원으로 GDP 대비 1.1%까지 성장했으며 연평균 3.8%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방사선 산업은 아직 기술 상용화가 미흡해 관련 산업 생태계가 형성되지 않았고, 기업의 대응 역량도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2013년 9만3천574명이던 방사선 산업 종사자는 2020년 12만9천880명까지 확대될 전망이지만, 2017년부터 수요 대비 공급은 30% 부족한 것으로 추정된다.

신 의원은 “원전에 비해 소외됐던 방사선 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고 있다”며 “탈원전을 우려하는 원자력 설비산업과 기술인력의 출구전략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