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길 보여주면 국민들 지지할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 도당 당원 간담회
“제3의 길 보여주면 국민들 지지할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 도당 당원 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분위기 반전, 세몰이 나서
부동층 표심 확보 중요성 강조

바른미래당이 혁신위원회 출범 등을 놓고 어수선한 가운데 손학규 대표가 경기도 당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경기도지사를 역임한 손 대표가 전국 순회 당원 간담회 첫 일정으로 도를 찾은 것은 내년 21대 총선을 대비,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도에서 수도권 확장성을 도모하기 위한 세몰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손 대표는 13일 오후 정병국 도당위원장(여주·양평)과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수원갑)·임재훈 사무총장 등과 함께 도당을 찾아 당원간담회를 열고, “지역기반을 넓혀나가고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수원에 왔다”며 “도를 권역별로 나눠 행사를 진행하는 등 실질적인 (총선) 지원을 해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 당이 갖고 있는 잠재력과 당원들이 갖고 있는 능력을 다듬어서 다음 총선에서 승리해야 한다”면서 “우리가 사명감을 갖고 다시 한번 힘차게 달려나가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손 대표는 다당제 체제하에서 치러지는 총선의 승리 지점을 ‘중도 부동층 표심’ 확보로 보고, 외연 확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손 대표는 “4·3 보궐선거에서 참패하면서 완전히 혼란에 빠졌다. 많은 분들이 ‘손학규, 저 자리 뭐 하러 저렇게 지키려고 하느냐, 혹시 노욕 아니냐’고 생각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으로의 이탈을 고려하는 불안감을 갖는 것을 이해한다”고 견제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정치 지형이 변하고 있다. 중간지대 제3의 길을 보여주면, 국민들은 우리를 찍을 것”이라며 “이제는 바른미래당이 중심이 돼 양당 구조에서 다당제가 정착하고, 연합정치를 펼쳐 경제와 안보 문제를 해결하는 그 길을 찾자”고 독려했다.

정 도당위원장도 “당의 최다선 의원으로서 우리 당과 여러분들에게 어려움을 드린 점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도당위원장으로서도 역할을 못한 것 같다. 당원들의 말씀을 기탄없이 듣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다음달 9일까지 전국 시·도당을 순회하며 당원 간담회를 실시하고, 총선 대비 지역 현안을 수렴하는 동시에 인재 발굴 독려에 나설 예정이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