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분양가 논란에 공공택지 분양 줄줄이 지연
고분양가 논란에 공공택지 분양 줄줄이 지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분양가 논란에 휘말리면서 과천지역 공공택지인 과천지식정보타운 아파트 분양이 줄줄이 지연되고 있다.

새 아파트 분양을 기다려온 청약 대기자들의 청약계획도 수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 지난달 말 첫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었던 S9블록 과천 제이드 자이와 S6블록 푸르지오 벨라르테의 이달 분양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최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을 중심으로 제기된 공공택지 내 고분양가 논란과 관련해 지난달 23일 김현미 장관이 적정 분양가 검토에 나서겠다고 발언한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이다.

과천 제이드 자이는 LH가 토지를 제공하고, 민간 건설사인 GS건설과 금호산업 컨소시엄이 투자 및 시공과 분양을 맞는 민간참여형 공공분양 주택이다.

시공 주관사인 GS건설은 당초 LH와 협의해 지난달 말 분양하기로 하고 모델하우스까지 건립했으나 김 장관의 발언에 놀란 LH가 잠정 분양연기를 선언하면서 일정을 못 잡고 있다.

토지비 등을 고려한 이 아파트의 예상 분양가는 3.3㎡당 2천300만∼2천400만 원대다. 지난달 인근에서 분양한 과천 주공6단지 재건축 사업인 과천자이가 3.3㎡당 3천253만 원에 분양된 것에 비하면 훨씬 낮은 금액이지만, 서민들이 청약해야 하는 공공택지 아파트치고는 분양가가 높은 수준이다.

뒤이어 분양 예정이던 푸르지오 벨라르테도 덩달아 일정이 밀리고 있다.

이 단지는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LH로부터 공동주택용지를 사들여 진행하는 민간분양 아파트로 예상 분양가가 3.3㎡당 2천500만 원 대다. 공공택지 내 민영아파트 중 최고가 수준이다.

건설업계는 제이드 자이의 향배에 따라 푸르지오 벨라르테의 분양시기도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고 있다.

두 단지 모두 공공택지 내 아파트로 분양가 상한제 대상인데 고분양가 논란이 이는 것은 정부가 앞서 공공택지 공급방식을 바꿔 땅값이 오른 영향이 크다.

LH 관계자는 “과천 제이드 자이를 비롯해 공공택지 내 공공분양 아파트 분양가와 분양일정을 자세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가늠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논란이 다소 가라앉을 때까지 분양일정이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며 “푸르지오 벨라르테는 LH가 이미 돈을 받고 민간에 땅을 판 경우여서 분양가 조정이 쉽지 않아 보이고, 과천 제이드 자이는 LH가 시행이윤을 포기하는 선에서 분양가를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