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떠나는 친박 홍문종 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추대
한국당 떠나는 친박 홍문종 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추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 초 탈당계 제출 계획
당내 친박계 추가 탈당 관심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탈당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탈당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4선, 의정부을)이 이번주 초 한국당을 탈당, 대한애국당에 입당해 공동대표로 추대될 예정이다.

친박(친 박근혜) 핵심인 홍 의원은 지난 15일 서울역에서 열린 ‘대한애국당 및 천만인무죄석방본부’ 태극기집회 연설을 통해 “대한민국 대통령 박근혜와 함께 당당하게 청와대로 입성할 날이 멀지 않았다“며 ”지금 이 순간부터 앞장서서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와 함께 그 일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당 탈당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대한애국당과 함께 하겠다는 뜻을 피력한 것이다.

이와관련 홍 의원은 이번주 초 탈당선언문을 발표하고, 탈당계를 한국당에 제출할 계획이다. 홍 의원이 탈당하면 한국당 의석수는 111석으로 줄어들게 된다.

그는 집회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 얘기를 할 때 왜 자리를 박차고 뛰어나오지 못했나”면서 “탄핵백서를 만들어 달라고 했는데 아직도 애매모호한가”라며 강하게 불만을 표출했다.

특히 그는 “참을만큼 참고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탄핵무효를 선언하고 법치주의를 바로 세울 때 보수우익이 하나가 되는 것이라고 그렇게 말했는데 지금까지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며 “애국시민과 함께 한국당을 깨우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한국당 탈당과 관련, “앞으로 별 얘기가 다 나올 것이다”면서 “‘홍문종이 공천 못 받을까 봐 한국당을 나온다’, ‘대한애국당은 한 줌에 불과하다’고 할 것이지만 굴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는 홍 의원 연설 후 단상에 올라 “홍 의원이 생각하는 빅텐트를 치겠다”며 “빅텐트에 홍 의원을 우리당 공동대표로 추대한다”고 선언했다.

홍 의원이 사실상 탈당 의사를 피력함에 따라 한국당 내 친박계를 중심으로 ‘추가 탈당’이 있을 지 주목된다.

한편 대한애국당은 조만간 최고위원회의 등을 열어 ‘신 공화당’으로 당명 개정을 추진하기 위한 의견수렴에 나설 예정이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