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준우승 대견” 여야, 축하 메시지 한목소리
“U-20 월드컵 준우승 대견” 여야, 축하 메시지 한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연일 강 대 강 대치로 국회 파행이 이어지고 있지만, U-20 월드컵 준우승에는 한목소리로 축하 메시지를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16일 논평을 내고 “U-20 월드컵 대표팀의 모든 선수와 감독 덕분에 온 국민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며 “매 경기 매 순간, 여러분이 보여준 화합의 팀플레이와 불굴의 투지는 우리 국민 마음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각자의 팀으로 돌아가서도 늘 성장하는 여러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도 “새벽까지 마음 졸이며 응원한 국민들은 모두가 한마음이 됐다”면서 “선수단이 최선을 기울여온 시간들이 빚어낸 값진 결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모두에게 큰 기쁨과 희망을 주고, 강인한 투지와 똘똘 뭉친 단합의 위대한 힘을 일깨워 줬다”며 “국민들께서도 모두가 한 팀이었다. 축구발전과 스포츠 강국을 향한 자양분이 돼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청소년들이 우리 축구사에 새 역사를 썼다. 얼싸안고 소리치게 해줘 고맙다”며 “멋진 기량과 불굴의 투지로 잘 싸워준 청소년들이 자랑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어떤 난관도 뚫고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과 용기를 우리의 젊은 축구팀이 일깨웠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 역시 “U-20 축구대표팀이 자랑스럽고 대견하고, 무더위를 한 방에 날려준 대표팀에 박수를 보낸다”면서 “정치도 축구처럼 국민을 기쁘게 하도록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대한민국 축구의 쾌거를 이룬 대표팀에 뜨거운 박수와 찬사를 보낸다”면서 “더 크게 성장할 선수들, 더 품격 높은 대한민국 축구를 기대하며 정의당은 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