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의환향' U-20 월드컵 대표팀 귀국…이강인 "좋은 추억이었다"
'금의환향' U-20 월드컵 대표팀 귀국…이강인 "좋은 추억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 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이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루고 귀국해 포토라인에 섰다. 연합뉴스
'U-20 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이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루고 귀국해 포토라인에 섰다.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월드컵 대회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준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한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귀국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대표팀의 귀국 현장에는 국민적 관심을 반영하듯 수많은 취재진들로 북적였다.

인터뷰에 나선 이강인 선수는 "처음 목표가 우승이었지만 이루지 못해 아쉽다. 그러나 최선을 다해서 후회는 없다"며 "좋은 추억이었고, 좋은 경험이었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최고의 선방쇼를 펼친 골키퍼 이광연 선수는 "이루고자 하는 걸 믿었고, 그래서 결승전까지 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야 조금 실감이 나는 것 같다. 보여준 건 많이 없는데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정용 감독은 "지난 2년간 함께 하며 고생한 것들이 이렇게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며 "결과에 대한 비판은 가능하다고 본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아직 어리고 충분히 성장할 기회가 많다. 비난은 저에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대표팀은 이날 귀국 인터뷰를 마친 뒤 서울 시청 광장으로 이동해 환영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