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남태현 출연에 네티즌들…"남우현 분량 더 적어"
'비디오스타' 남태현 출연에 네티즌들…"남우현 분량 더 적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디오스타' 남태현.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 남태현. 방송 캡처

가수 남태현이 '비디오스타'에 편집 없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1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악마를 보았다 아이돌 데빌즈' 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남우현 켄 남태현 린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논란 전 진행된 녹화분으로 남태현은 '시키면 다 한다' 코너를 통해 '까꿍 랩'부터 '애교송' 등 다양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SNS 등에서 네티즌은 "남태현 편집 없이 그냥 나오네" "저게 편집이면 편집 전에는 남태현 혼자 다 나오겠네" "원래 남태현 분량이 엄청 많았나 보네" "남태현 왜 편집 안 해요?" "편집은 남태현이 아니라 남우현이 당한 듯"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각에서는 "범죄도 아닌데 굳이 이렇게까지 할 필요있냐? 무슨 유부남이 간음한 것도 아니고 그럴 수도 있지" "방송사도 다 생각이 있으니 적당히 편집하는 거지 다른 방송도 통편 없이 나왔더만. 남태현은 범죄자 아니고 사생활 까발려진 게 죄라면 죄"라고 했다.

앞서 지난 7일 장재인은 남태현이 바람을 피운 정황이 담긴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여성 A씨와 남태현이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을 올린 것. 이와 관련해 남태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필 손 편지로 사과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