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구매, YG 회유 협박 의혹 ,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
비아이 마약구매, YG 회유 협박 의혹 ,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ㆍ23)의 마약 구매 의혹 수사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맡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연예인 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을 강력부(김태권 부장검사)에 배당하고 기록 검토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가수 연습생 출신 A씨의 국민권익위 신고 내용에는 비아이의 마약구매 혐의뿐만 아니라 양현석 전 YG 대표의 회유ㆍ협박 의혹도 포함돼 있다.

A씨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마약구매와 관련해 비아이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제출했다.

그는 당시 경찰조사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그에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이후 진술을 번복하면서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며 최근 국민권익위에 신고했다.

이와 함께 당시 경찰과 검찰의 부실수사 의혹도 수사대상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A씨에게 마약을 판매한 B씨를 최근 교도소에서 면담하는 등 기초적인 사실관계를 다시 파악 중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