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최종훈, 성폭행 혐의 모두 부인…"합의 했다"vs"성관계 없었다"
정준영 최종훈, 성폭행 혐의 모두 부인…"합의 했다"vs"성관계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오른쪽). 연합뉴스
집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오른쪽). 연합뉴스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이 성폭행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다만 정준영은 성관계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합의에 의한 것"이라고 했고, 최종훈은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며 서로 엇갈린 진술을 내놨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정준영의 변호인은 특수준강간 혐의의 공소 사실을 부인했다.

이날 공판준비기일은 정준영이 2016년 최씨 등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들과 술을 마신 뒤 피해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특수준강간)로 추가 기소된 사건이 병합된 뒤 처음 열렸다.

정준영의 변호인은 "성관계를 한 사실은 인정한다"면서도 "다른 피고인들과 불특정 여성에 대한 준강간을 계획한 적 없고, 피해자가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으며 성관계는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함께 재판을 받은 최종훈 측도 공소 사실을 모두 부인했다. 특히 최종훈은 피해자와의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는 주장이다.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도 "피해자와 베란다에서 만난 기억은 있으나 그런 행동을 하지는 않았다"며 부인했다.

가수 유리의 친오빠 권모씨 역시 대부분 공소 사실을 부인했다. 정준영과 마찬가지로 합의에 의한 성관계를 주장했다. 성관계 장면을 촬영했다는 공소 사실도 인정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재판에는 정준영과 최종훈이 나란히 자리했지만 앞뒤로 앉은 이들은 서로 눈을 마주치지 않았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