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제사·생신·집들이…눈코 뜰 새 없는 며느리 일상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제사·생신·집들이…눈코 뜰 새 없는 며느리 일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제사부터 생신, 집들이까지 안혜상 백아영 고미호 세 며느리의 일상이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제사부터 생신, 집들이까지 안혜상 백아영 고미호 세 며느리의 일상이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제사부터 생신, 집들이까지 안혜상 백아영 고미호 세 며느리의 일상이 공개된다.

27일 방송되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안혜상 백아영 고미호, 세 며느리의 새로운 에피소드들이 공개된다.

먼저 지난주에 이어 시아버지 제사를 준비하는 안혜상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시어머니는 제사 준비로 힘들어하는 혜상에게 "형님은 8년 동안 준비하면서 불만이 없었다"며 질책한다.

마침 퇴근 후 시댁으로 귀가한 형님도 쉴 새 없이 혜상과 제사 음식을 차린다. 이를 본 출연진은 "제 2의 업무 시작"이라며 안타까워한다. 제사가 시작되고, 기독교인 혜상은 자리를 피하고, 시어머니는 자리를 지켰으면 좋겠다며 혜상을 불러 세운다.

제사 후 이어진 저녁 식사, 혜상은 규택의 종교관이 결혼 전과 달라졌다는 폭탄발언을 하고, 시어머니는 "남자는 결혼하고 싶은 여자가 있으면 그보다 더 한 말도 할 수 있다"고 발끈한다.

이어 시부모님의 생신을 맞아 눈 코 뜰 새 없이 바쁜 백아영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아영이 칠순인 시어머니, 팔순의 시아버지를 위해 뷰티숍을 예약하자, 시아버지는 아영에게 고마움을 표했지만 시어머니는 '고맙긴 하지만 아들 덕'이라며 정태에게 모든 공을 돌린다.

뷰티숍에 이어 한복점에서도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의견은 대립한다. 아영이 추천하는 것은 본인 취향이 아니라며 퇴짜를 놓던 시어머니는 지나치게 화려한 한복을 골라 가족들을 경악케 했다.

마지막으로 시누이 집들이에 초대받은 고미호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집들이 소식에 파티라며 들뜬 미호에게 경택은 선물을 사가자고 제안한다. 전자제품 매장을 찾은 부부, 간단한 선물을 사려했던 미호의 계획과 달리, 경택은 107만원을 호가하는 건조기를 고르는데. 미호의 반대에도 경택은 본인 용돈으로 사겠다며 우기지만 통장에 남은 용돈은 '29만 1천원' 경택은 굴하지 않고 미호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말해 지켜보던 출연진을 황당하게 만든다.

잠시 후 도착한 집들이, 시누이는 집에 없고 시어머니가 음식을 만들고 있는 모습을 본 미호는 실망한다.  결국 미호는 집들이 음식 준비에 투입된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오늘(27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