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오사카서 '역사적' 무역담판 돌입
트럼프·시진핑, 오사카서 '역사적' 무역담판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정상 전날 비공식회동 사실 밝혀져…긍정적 관측도 나와
트럼프 "미국, 중국과의 역사적인 무역협상에 완전히 열려있어"
시진핑, 트럼프에 "협력·안정 기조의 중미 관계 추진 원해"
중 무역전쟁과 정상회담 (PG) /연합
중 무역전쟁과 정상회담 (PG) /연합

세계 경제 흐름의 중대한 분기점이 될 미국과 중국 정상 간의 무역담판이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오사카(大阪)에서 만나 양자 무역협상에 돌입했다고 로이터와 블룸버그, AFP, 교도통신 등이 전했다.

AFP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을 시작하면서 "미국은 중국과의 '역사적인' 무역협상에 완전히 열려있다"며 "우리가 공정한 무역협상을 해낸다면 그것은 역사적인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고, 시 주석은 '협력과 대화'를 강조했다.

중국 중앙TV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1971년 미·중 간 '핑퐁 외교'를 거쳐 1979년 미·중 수교해 40주년이 됐다며 운을 뗐다.

시 주석은 "수교 40년을 돌아보면 국제 정세와 중미 관계에서 큰 변화가 있었지만 하나의 기본적인 사실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그것은 바로 중미 협력이 양국에 이익이 되며 싸우면 서로 상하고 협력이 마찰보다 좋으며 대화가 대항보다 낫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나와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 통화와 서신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조정과 협력, 안전을 기조로 한 중미 관계 추진을 원한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이미 세계 경제에 암운이 드리운 가운데 이번 협상 결과는 세계경제를 더 깊은 수렁에 빠져들게 할지, 아니면 반전의 계기가 될지를 판가름할 전망이다.

미·중은 이번 담판을 앞두고 팽팽한 기 싸움을 벌여 당장의 협상 타결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공식 회담을 앞두고 전날 밤 비공식적으로 만난 것으로 밝혀져 긍정적인 관측도 흘러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시 주석과의 오찬 회동을 몇 시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나는 어젯밤 그(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와 함께 있었다. 어젯밤에 사실상 많은 것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합의를 할 수 있을 것인지는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면서도 "중국과의 관계는 매우 좋다. 시 주석과도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 주석과의 협상에서 화웨이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양국 협상단이 미국의 대(對)중국 추가 관세 부과 절차를 잠정 중단하고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을 논의해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해 12월 1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계기에 정상회담을 통해 휴전에 합의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연초부터 10%에서 25%로 인상할 계획이었지만 시 주석과의 회담을 통해 '90일간'의 휴전에 합의했다.

미 CNBC 방송은 "대부분이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서 휴전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를 연기할지가 문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