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美정상 'DMZ번개회동' 이뤄지나…전세계 이목 판문점으로
南北美정상 'DMZ번개회동' 이뤄지나…전세계 이목 판문점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사 시 70년 묵은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에 이정표 기대
북미정상, 비핵화 협상 재개 구상 논의 가능성도 주목
연합
연합뉴스

북미 정상의 '판문점 번개회동' 가능성이 급물살을 타면서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반도에 집중될 전망이다.

북미, 더 나아가 남북미 3자 정상회동이 성사된다면 판문점은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작년 4월에 이어 다시 한번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동력의 발원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전 방한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비무장지대(DMZ) 회동을 제안하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반나절 만에 발표한 담화를 통해 긍정 반응을 보이면서 북미정상의 판문점 회동은 일단 수면 위로 떠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의 29∼30일 방한을 계기로 한 판문점 북미정상 회동이 성사되고 문재인 대통령이 합류하면서 판이 남북미 3자 정상회동으로 커질 가능성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남북미 3자 정상의 회동이 이뤄지면 작년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때부터 한국 정부가 종전선언과 결부시켜 추진해온 빅이벤트가 다소 예상치 못한 국면에 성사되는 셈이다.

작년부터 파격과 반전의 연속인 한반도 정세에 전대미문의 이정표가 세워질 가능성이 부상한 형국이다.

사실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이 추진되면서 북미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시나리오가 거론돼왔지만, 남북·북미 간의 대화에 좀처럼 돌파구가 열리지 않으면서 회의적인 전망이 컸다.

하지만 파격을 일상화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현안에 대한 양국간 입장 차이 속에서도 친서외교를 통해 상호 신뢰를 이어오더니 급기야 다수의 예상을 깨고 새로운 외교적 가능성의 문을 연 양상이다.

우선 전쟁을 치른 '적대국' 사이인 북한과 미국의 정상이 남북 분단의 선이자, 마지막 남은 냉전의 경계선상에서 만나 악수한다면 그것이 주는 상징성은 특별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이 DMZ를, 최 제1부상이 '분단의 선'을 언급하고 있지만 정상들 간의 만남이 이뤄진다면 판문점이 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짧은 조우라고 하더라도 정상 간의 만남인 만큼 '평화의집'과 '통일각' 등 격식을 갖출 수 있는 공간을 가진 군사분계선 상의 지역은 판문점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미 작년 6월과 지난 2월 두차례 싱가포르와 하노이에서 각각 정상회담을 했지만 판문점에서 만나는 의미는 앞의 두차례 회동과는 또 다르다는 게 외교가의 평가다.

북한의 비핵화를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북미관계 정상화) 및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병행해 추진한다는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 공동성명의 구도를 재확인하고, 1950년 6·25전쟁 발발 이후 70년 가까이 지나도록 이루지 못한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의 의지를 확인하는 면에서 우선 상징적 의미가 클 것으로 보인다.

특히 판문점은 북한과 미국의 대표가 정전협정에 서명해 현재의 분단구조를 고착시킨 장소이기도 하다.

또한 북미정상의 판문점 회동이 성사된다면 지난 2월 말 하노이에서의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기로에 선 듯했던 북미 비핵화 및 평화체제 협상에 새로운 동력을 공급할 것으로 기대된다.

북미정상회담에서 영변 핵시설 폐기와 민생 관련 제재 해제를 요구한 북한과, '완전한 비핵화'의 개념 규정 및 '영변 핵시설 플러스 알파'를 요구한 미국이 상호 접점 찾기에 실패하면서 작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의 봄'은 중대한 시련을 맞이했다.

북한은 미국에 새로운 셈법을 요구하며 '시한'을 연내로 제시한 뒤 러시아, 중국과 잇달아 정상회담을 가지며 배후를 다졌고, 미국은 대북제재망을 다잡은 채 장기전 대비 태세로 들어선 모양새였다. 북미관계가 삐걱대면서 남북관계도 좀처럼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그런 상황에서 북미,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이 성사된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말대로 짧게 악수만 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최소한 북미협상에 대한 기본적 구상을 교환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처럼 정상들이 대화의지와 상호 간의 신뢰를 재확인하면 자연스럽게 회담의 문이 열리면서 지난 2월 하노이 노딜 이후 냉각된 한반도 정세가 풀려나갈 것이라는 기대섞인 예상도 나온다.

다만 전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판문점 북미정상회동은 1박 2일(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체류 기간)이라는 시간의 한계를 넘어야 한다. 경호와 의전 등과 관련한 작업이 여의치 않을 경우 DMZ회동은 아쉬움을 남긴 채 '해프닝'으로 막을 내릴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