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은 ‘휴가 중’…“이적? 아직 할 말 없어…재미있게 놀래요”
이강인은 ‘휴가 중’…“이적? 아직 할 말 없어…재미있게 놀래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FIFA U-20월드컵 준우승 기념 격려금 전달식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FIFA U-20월드컵 준우승 기념 격려금 전달식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의 2019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끌고 골든볼을 수상하며 주가를 올린 이강인(18·발렌시아)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이적 문제에 대해 여전히 말을 아꼈다.

이강인은 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U-20 월드컵 준우승 기념 격려금 전달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소속팀 거취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지금은 이적할지, 계속 발렌시아에 있을 지에 대해 제가 할 수 있는 말이 없다”고 밝혔다.

U-20 월드컵을 계기로 한국 축구의 ‘차세대 간판스타’로 우뚝 선 이강인은 소속팀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지난 시즌 많은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해 끊임없는 이적설의 중심에 섰다.

현지 언론을 통해 거론되는 팀은 레반테, 에스파뇰, 그라나다, 오사수나 등 프리메라리가 소속 클럽뿐만 아니라 아약스 암스테르담, PSV 에인트호번(이상 네덜란드) 등으로 다양하다.

하지만 이강인은 발렌시아 내에서의 입지에 대해서도 “아직 모르는 것 아니냐”며 “시즌이 시작하지 않았으니 상황을 봐야 한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어 그는 “지금은 휴가 중이다. 노느라 바쁘다”며 “현재 각오는 휴가 중이니 재미있게 놀고 돌아가는 거다. 즐기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강인은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U-20 대표팀에서 함께했던 ‘형들’과도 만나면서 여유를 즐기고 있다.

그는 “형들을 만나면 축구 얘기가 대부분이다. 형들의 경험을 많이 듣는 것이 좋다”면서 “형들을 워낙 좋아하니 만나는 것만으로 좋다”고 미소 지었다.

이달 초 스페인으로 돌아가 거취 문제를 결정하고 새로운 시즌을 준비하게 될 이강인은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에 대해서도 “대표팀 경기라면 어느 대회든 출전할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축구선수라면 대표팀의 모든 경기에 뛰고 싶을 것”이라며 “그런 자리에서 뛰는 게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