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공천룰 원안대로 확정… 정치신인 최고 20% 가점
더불어민주당, 공천룰 원안대로 확정… 정치신인 최고 20% 가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청년·장애인 가산점 확대
전략공천 최소화 등 중앙위 의결
이해찬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

더불어민주당은 1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한 내년 총선 공천룰을 원안대로 확정했다.

유기홍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위에서 “총선 공천룰에 대한 투표 결과 찬성 87.8%, 반대 12.2%로 집계됐다”며 “과반수 찬성으로 공천룰이 의결됐다”고 발표했다.

그는 이어 “권리당원 56만3천150명 중 16만3천664명(29.1%)이 투표했고, 찬성이 13만7천676표(84.1%), 반대가 2만5천988표(15.9%)였다”며 “또한 중앙위원 648명 중 367명이 참여했고, 찬성이 335표(91.5%), 반대가 31표(8.5%), 무효가 1표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공천룰은 당초 이해찬 대표가 천명해온 ‘상향식 시스템 공천’을 구축하기 위해 당원들의 의견을 반영한 점이 특징이다. 민주당은 온라인 플랫폼 상의 권리당원 찬반 투표와 중앙위 오프라인 찬반 투표를 각각 50%씩 반영해 전체 과반수 찬성으로 공천룰을 의결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이 확정한 총선 공천룰은 여성의 정치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공천 심사 시 가산점을 최대 25%로 확대하고, 청년과 중증장애인, 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사람에 대한 공천심사 가산범위를 기존 10∼20%에서 10∼25%로 올리는 것이 골자다. 정치 신인에 대해서도 공천심사 시 10∼2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규정도 신설됐다.

아울러 선출직 공직자 평가 결과 하위 20%에 해당하는 공직자에 대한 감산은 10%에서 20%로 강화하고, 전략공천은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해찬 대표는 앞서 중앙위 인사말을 통해 “확정된 공천룰을 통해 투명하고 객관적이며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을 진행해 내년 총선을 압도적인 승리로 이끌겠다”고 밝혔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