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자원회수시설 전국 최초로 통합환경허가 사업장 허가
구리자원회수시설 전국 최초로 통합환경허가 사업장 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자원회수시설이 소각시설 최초로 통합환경허가 사업장으로 허가 받았다.

구리시는 지난달 30일 환경부로부터 구리자원회수시설을 통합환경허가 사업장으로 허가받았다고 2일 밝혔다. 전국 84개 공공 소각시설 대상으로 중 최초다.

통합환경허가는 환경오염 시설과 관련된 6개 법률에 따른 10개의 인ㆍ허가를 하나로 통합ㆍ체계화하는 새로운 제도로, 기존의 물ㆍ대기 등 오염 매체별 허가 방식에서 업종별 특성과 사업장별 여건을 반영한 통합 허가·관리체계로의 전환을 뜻한다.

이번에 구리자원회수시설이 전국 공공소각시설 중 첫번째 통합환경허가 사업장으로 등록됨에 따라 앞으로 다이옥신의 배출 기준이 기존보다 50% 강화되는 한편, 먼지ㆍ염화수소 등 22종 대기오염 물질도 20% 정도 강화된다.

구리자원회수시설은 200t 규모의 소각 시설로 구리시와 남양주시에서 발생한 쓰레기를 일일 150t 소각하고 있으며, 소각하고 남은 바닥재는 남양주시 매립장에 매립하는 광역화 체계로 처리하고 있다.

안승남 시장은 “앞으로 더욱 안전하게 오염물질을 최소한도로 배출하는 모범 소각시설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구리=유창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