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열매·우창범 폭로전에 '정준영 단톡방' 영상 유포 의혹까지
BJ열매·우창범 폭로전에 '정준영 단톡방' 영상 유포 의혹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는 버뮤다 우창범(왼쪽)과 아프리카TV BJ 열매(오른쪽). 우창범 열매 인스타그램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는 버뮤다 우창범(왼쪽)과 아프리카TV BJ 열매(오른쪽). 우창범 열매 인스타그램

아프리카TV BJ 열매와 그룹 버뮤다의 멤버 우창범이 폭로전을 벌이면서 '정준영 단톡방' 영상 유포 의혹까지 불거졌다.

두 사람의 폭로전은 지난 2일 우창범이 아프리카TV 생방송 중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BJ열매와 만났지만 열매가 유명 BJ 2명과 바람을 피워 헤어지게 됐다"고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그러자 BJ열매는 카카오톡 대화방 내용을 공개하면서 "우창범이 성관계 영상을 카톡 단체 대화방을 통해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해당 카톡 단체방이 정준영과 이종훈의 특수준강간 혐의의 시발점이 된 2016년 문제의 카톡방이라는 주장도 덧붙였다.

결국 열매는 이날 아프리카TV에 '내일 밤 10시에 방송하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공지를 올리며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번 논란의 당사자인 우창범은 3일 새벽 아프리카TV에서 '억울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하며 BJ 열매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우창범은 "열매의 피해자 코스프레에 지친다"고 운을 떼며 "이미 헤어진 상태였고 1년이 지난 상황에서 무슨 이유로 이러는지 이해를 못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과의 성관계 영상을 공유했다고 하는데 절대 아니다. 상식적으로 그게 사실이라면 소환 조사를 받았을 텐데 그러지 않은 이유를 생각해 달라"며 "버닝썬 단톡방 기사를 알기 전까지는 존재 자체를 몰랐고 그분들과 사적인 연락을 주고받은 적도 없다. 그 영상은 연인 관계일 때 합의하에 찍은 영상이고 공유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또 BJ열매가 공개한 카톡에 언급된 연예인 마크에 대해선 "열매가 카톡을 공개하다 실수로 나온 것 같은데 마크와는 전혀 관련 없는 일이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