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열매, 정준영 언급 "술집서 일할 때 마주쳐…계속 날 찾아"
BJ 열매, 정준영 언급 "술집서 일할 때 마주쳐…계속 날 찾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J 열매와 가수 정준영. 열매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BJ 열매와 가수 정준영. 열매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BJ 열매가 현재 음란물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을 언급하며 전 남자친구인 그룹 버뮤다 멤버 우창범과의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BJ 열매는 지난 3일 아프리카TV 생방송에서 "술집에서 일할 때 정준영과 마주친 적이 있다. 우창범이 정준영과 나를 의심했다"며 "정준영과 엮이고 싶지 않아 주변 사람들에게 내 번호를 알려주지 말라고 했다. 그런데도 (정준영이) 계속 나를 찾더라. 가게에도 연락이 왔었다"고 주장했다.

BJ 열매는 우창범과 정준영이 어떻게 어울리게 됐는지는 모른다면서도 "정준영이 필리핀에서 한국에 왔을 때부터 (두 사람이) 친구였다. 정준영의 성범죄는 잘못된 거라 생각한다. 그런 상황에 우창범이 정준영과 어울린 것을 보면 제 영상도 지우지 않았을 거라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우창범이 여자친구인 BJ 서윤과 방송하던 중 BJ 열매의 양다리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작된 이번 진실공방은 BJ 열매가 우창범이 자신과의 성관계 영상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유포했다고 주장하며 파장이 커졌다.

우창범은 그러나 지난 3일 자필 입장쿤을 통해 "(BJ열매가) 정준영 카톡방과 버닝썬 사건 같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데 맹세코 사실이 아니다. 영상을 공유한 적도, 누군가에게 보낸 적도, 보여준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