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해공 민주평화상’ 첫 수상에 문희상·이종석
광주시 ‘해공 민주평화상’ 첫 수상에 문희상·이종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공 신익희 선생을 기리기 위해 광주시가 제정한 ‘해공 민주평화상’의 첫번째 수상자로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이 선정됐다.

광주시는 4일 오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의정발전 부문 수상자로 문희상 국회의장, 평화통일 부문 수상자로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수상자 발표에 나선 신동헌 시장은 “우리 시의 자랑스러운 역사 인물인 해공 선생을 기억하고 숭고한 사상을 현양하기 위해 해공 민주평화상을 제정하게 됐다”며 “이번에 수상자로 선정되신 분들은 민주평화에 기여한 분들이다. 앞으로도 우리나라를 위해 묵묵히 힘쓴 분을 선정해 매년 시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공 민주평화상’은 시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광주지역 출신 독립운동가 이자 현대 정치사의 거목인 해공 신익희(1894∼1956) 선생의 정신과 업적을 재조명하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된 상이다. 평화통일과 의정발전, 글로벌리더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한다. 올해 글로벌리더 부문에서는 수상자를 내지 못했다.

의정발전 부문 수상자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민주주의 수호와 적극적인 의정활동으로 국회의 견제기능 강화를 통해 정치발전에 기여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평화통일 부문 수상자로 결정된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은 남북 평화무드 기반 조성과 한반도 평화포럼 창립을 주도해 평화증진과 남북 교류협력 확대를 위해 노력한 점을 인정받았다.

시상식은 오는 10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리며 수상자들에게는 본상과 상패, 1천만 원의 부상이 상금으로 지급된다.

한편 해공 선생은 1919년 3ㆍ1 운동 직후부터 26년간 해외를 돌며 임시정부 수립을 주도하고 임시정부 내 요직을 맡았으며 광복 후에는 국회의장을 지냈다. 1956년 3대 대통령 후보로 출마했으나 선거 유세 중 열차 안에서 서거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