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삼척항 상황병 사망 이유, 국정조사에 포함시켜야”
김영우, “삼척항 상황병 사망 이유, 국정조사에 포함시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김영우 경기도당위원장(포천 가평)

자유한국당 북한 선박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고 있는 김영우 의원(포천·가평)은 9일 “삼척항 상황병의 사망 이유를 국정조사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달 15일 북한 선박이 삼척항으로 입항한 당일 오후 삼척항 부두에서 가장 가까운 소초에서 근무를 섰던 상황병이 어제(8일) 양화대교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현재까지는 이 병사가 왜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됐는지 사인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미뤄 짐작건데 해당 육군 23사단은 북한 선박의 입항 이후 합참 전투준비태세검열실 조사를 비롯해 국방부 합동조사단의 조사까지 받은 곳이다”며 “군이 삼척항 경계 실패 책임에 대해 일선에서 근무하는 병사에게까지 돌리는 분위기가 삼척항 상황병을 죽음으로 이끈 것은 아닌지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이와 관련 군은 삼척항 상황병의 사망 원인에 대해 아직 명확한 결과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조사로 인한 압박이 투신의 원인이라 보기 어려움’이라는 결론까지 내리려 했다는 점에서 북한 선박 입항 관련 정부 차원의 은폐·조작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병사의 투신이 보도되자마자 국방부 대변인이 “이번 사건과 관련없음”이라고 밝혔는데, 이 역시 국방부, 육군의 꼬리 자르기로 보일 수 있다”면서 “삼척항 상황병이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23사단의 분위기는 어땠는지, 현장에 근무하는 군 부대 대원들에게 어떻게 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북한 선박 국정조사를 통해 함께 밝혀져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숨기는 것이 없다면 속 시원하게 밝혀야 한다”며 “더 이상 이러한 의심을 가지지 않도록 정부와 여당은 북한 선박 국정조사를 하루 빨리 수용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