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6곳 "일본 수출제한 조치, 6개월 이상 못 버텨"
중소기업 10곳 중 6곳 "일본 수출제한 조치, 6개월 이상 못 버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이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가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버티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일본 수출제한조치와 관련된 중소제조업 269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일본 정부의 반도체소재 등 수출제한에 대한 중소기업 의견조사’결과, ‘일본 정부 수출 규제를 6개월 이내로만 견딜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이 59.0%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산업 영향은 응답자 59.9%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수출규제에 대한 자체적 대응책을 묻는 질문에는 ‘대응책이 없다’고 46.8%의 중소기업들이 답했다. 이어 ‘대체재 개발’(21.6%), ‘거래처 변경’(18.2%), ‘재고분 확보’(12.3%) 등의 순이었다. 현재 통상 상황에서 필요한 정부의 지원책(복수응답)으로는 ▲소재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설비투자 자금지원(63.9%) ▲수입국 다변화를 위한 수입절차 개선(45.4%)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20.1%) 등으로 나타났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삼성과 같은 대기업뿐 아니라 많은 중소기업도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다”며 “8월 초 중소기업사절단을 구성, 일본을 방문해 지한파로 알려진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 등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