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증 논란 부른 윤석열… 청문보고서 채택 난항
위증 논란 부른 윤석열… 청문보고서 채택 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윤 후보자 적격성 공방 가열… 법사위서 극명한 입장차
민주당 “결정적 한방 없었다… 청문회보고서 조속히 채택을”
한국·바른미래당 “거짓말로 국민 우롱… 후보 사퇴해야” 공세

여야는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놓고 뜨거운 공방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인사청문회를 통해 윤 후보자의 적격성이 증명됐다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강력 비판하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법사위 여야 간사는 10일 윤 후보자의 병역면제 사유인 ‘부동시’ 관련 자료를 받은 뒤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여부를 협상할 계획이지만, 극명한 입장 차로 난항이 예상된다.

전날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는 윤 전 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언급한 과거 언론 인터뷰 녹취가 공개돼 ‘거짓말’ 논란이 제기됐다. 그러자 윤 전 세무서장의 친동생인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은 ‘변호사를 소개한 것은 자신’이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윤 후보자의 부당성에 대한 ‘결정적인 한 방’이 없었다며 검찰총장 적임자론을 주장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의 공세는 빗나간 화살처럼 엉뚱한 곳으로 날아갔다”면서 “윤 후보자는 일부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장으로서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한국당이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거부한다면 국민들께서 결코 납득하지 못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에 대해 “변호사 소개 문제에 관해 당사자(윤대진 국장)도 설명했고 윤 후보자도 오해가 있었던 것을 사과했다”며 방어막을 쳤다.

반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온종일 국민들이 우롱당한 거짓말 잔치였다”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은 커녕 청문회를 모욕하고, 거짓말로 국민을 속인 데 대해서 후보자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며,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한마디로 국회를 모독한 것이다”며 “변호사법 위반도 위반이지만, 대한민국 정의와 법질서를 수호해야 할 검찰총장 후보자의 당당한 위증을 목도해야 하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의 불행이다”고 성토했다.

주광덕 의원(남양주병) 등 한국당 법사위 의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윤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다른 문제는 차치한다고 해도 인사청문회장에서 하루 종일 거짓말을 한 사실은 도덕성 차원에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며 “나아가 현직 검사가 형사 피의자에게 변호사를 소개하는 행위는 변호사법 37조를 위반한 범죄행위이다”고 질타했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