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 올린 심상정호… 4년 만에 다시 당권 잡아
닻 올린 심상정호… 4년 만에 다시 당권 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의원, 득표율 83.58%로 당대표 선출

정의당 신임 당대표에 심상정 의원(3선, 고양갑)이 선출됐다. 심 의원은 2015년 7월 당대표 당선 이후 4년 만에 다시 당권을 잡았으며, 내년 21대 총선 승리를 이끌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심 신임 대표는 지난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5기 정의당 대표단 선출 보고대회’에서 83.58%의 득표율을 기록,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을 큰 표차로 꺾고 당선됐다. 또한 김종민·임한솔·박예휘 부대표도 당선돼 정의당 5기 대표단이 구성됐다.

심 의원은 당대표 수락 연설에서 “오늘의 선거 결과는 심상정의 승리가 아니라 당의 총선 승리를 책임지라는 5만 당원의 준엄한 명령이다. 내년 총선 승리를 딛고 당당하게 진보집권을 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정치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자유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고, 집권 포만감에 빠져 뒷걸음치는 더불어민주당과 개혁 경쟁을 넘어 집권 경쟁을 시작할 것”이라며 “특히 내년 총선에서 비례 정당의 한계를 넘어서겠다”며 지역구 당선자 배출을 통한 승리를 다짐했다.

심 대표는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진보 후보 단일화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정의당의 이름으로 승리할 것이다. 후보 단일화는 우리 당의 원칙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뒤, “더 이상 정의당을 범여권으로 분류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12일 진행한 전국동시당직선거를 통해 내년 총선을 이끌어갈 경기도당 당직자를 선출했으며, 송치용 도의원이 56%의 득표율을 기록해 이홍우 후보를 누르고 도당위원장 재선에 성공했다. 아울러 도내 29곳의 지역위원장도 함께 선출됐다.

한편 심 대표는 14일 오전 당 대표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경기 마석 모란공원 민족민주열사묘역을 방문, 지난해 별세한 고 노회찬 전 의원 묘소를 참배했다.

심 대표는 모란공원에 이어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하고, 오후에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내려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