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과속 단속 적발 1위는 연수구 경원고가교…상반기만 2만7천건 넘어
인천 과속 단속 적발 1위는 연수구 경원고가교…상반기만 2만7천건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인천지역에서 제한 속도 초과로 적발된 차량이 가장 많은 곳은 연수구 경원고가교로 나타났다.

14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원고가교 양방향에서 적발된 과속 건수가 4만6천380건으로 집계돼 지역 내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기록됐다.

이 수치는 상반기 인천지역 상반기 전체 과속 적발 건수 41만4천859건의 11%에 해당한다.

경원고가교 적발 건수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동춘역 사거리에서 원인재역 3거리 방향은 2만7천379건이다.

반대방향은 1만9천1건으로 8천건 이상 차이가 났다.

경찰은 경원고가교에 올해 1월 과속 단속카메라를 새로 설치해 단속 건수가 많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과속 단속카메라가 사고 위험이 높은 지점에 설치되는 것을 고려해 카메라 설치 지점에서는 더욱 제한속도를 준수해야 한다”며 “단속 상위지점에 안내 플래카드를 추가로 설치해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원고가교에 이어 적발 건수가 많은 지점은 중구 제2여객터미널 진입로 9.4㎞ 지점(9천722건), 연수구 아암대로 S-OIL 주유소 앞(6천194건), 중구 제2터미널대로 1.6㎞ 지점(5천794건) 순이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