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2019년 꿈의학교 학습공동체 워크숍 토크콘서트에서 청소년 지원정책과 방향 공유
조광한 남양주시장, 2019년 꿈의학교 학습공동체 워크숍 토크콘서트에서 청소년 지원정책과 방향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남양주 지역 꿈의 학교에서 청소년 지원 정책과 방향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내용으로 토크콘서트를 가져 눈길을 모았다.

지난 12일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에서 개최된 콘서트에는 꿈의 학교 운영자와 마을교사, 학부모대표 등 마을교육공동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조 시장은 이날 “교육이 제대로 되어야 한다. 교육의 세 주체인 학생, 선생님, 학부모가 다 만족할 수 있는 교육이어야 하고, 학교에서 보장 받지 못하는 청소년들은 시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청소년의 도서관 공간 활용과 관련, “기존의 열람실 중심의 정적이고 조용한 도서관에서 오전에는 엄마와 아이들이 독서와 문화를 즐기고, 방과 후에 청소년이 지혜와 정보를 얻고 동아리 모임 등을 할 수 있는 역동적인 복합공간과 청소년이 즐기면서 진로와 꿈을 찾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청소년 시설문제에 대해서는 “청소년을 놀게 하고 싶다. 청소년이 어긋나지 않고 자기 삶의 울타리를 스스로 만들어갈 수 있게 해야 한다. 아이들이 쾌적한 공간에서 자고, 먹고,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절박한 자기 삶의 현실을 생각하고 되돌아 볼 수 있는 청소년 힐링공간 마련을 위해 와부·조안권역에 있는 유기농테마파크를 유스호스텔로 전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청소년 외 출입금지 시설, 청소년들의 꿈 실현을 위한 연습장뿐만 아니라 발표할 수 있는 전문 예술 공연장 등 다양한 시설 확충을 위해 시청광장과 홍유릉 역사문화공간을 조성하는 등 공간 확보에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남양주=유창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