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문에 금괴 숨겨 옮긴 40대, 17억여원 추징
항문에 금괴 숨겨 옮긴 40대, 17억여원 추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체 은밀한 부위에 소형 금괴를 숨겨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가져온 후 일본으로 밀수출한 혐의의 40대 여성이 17억원대 추징금을 물게됐다.

인천지법 형사1단독 박희근 판사는 관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47·여)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7억9천만원 추징을 명령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중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총 시가 14억3천만원 상당의 200g짜리 소형 금괴 145개(총 29㎏)를 29차례 나눠 밀수입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는 2016년 3∼5월 같은 수법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시가 3억6천만원 상당의 소형 금괴 35개(총 7㎏)를 7차례에 걸쳐 일본으로 밀수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국내에 입국할 때마다 소형 금괴 5개를 항문에 숨겨 밀수입했고, 언니를 통해 알게 된 공범에게 운반비를 받기로 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판사는 “피고인이 밀수입하거나 밀수출한 금괴의 규모 등을 보면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초범으로 반성하고 있고 단순 운반책으로 실제 피고인이 얻은 이익은 전체 범행 규모와 비교해 크지 않은 점 등은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