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4명에 새 생명 선물하고… 하늘로 떠난 ‘아기천사’
어린이 4명에 새 생명 선물하고… 하늘로 떠난 ‘아기천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살 김하늘 양, 불의의 사고로 뇌사 판정
6개월간 연명치료 이어오다 장기기증 결심
유족 “딸의 소중한 생명, 누군가에 큰 힘 되길”
어린이 4명에게 장기기증을 하고 하늘나라로 간 김하늘 양. 유족 제공
어린이 4명에게 장기기증을 하고 하늘나라로 간 김하늘 양. 유족 제공

“하늘이의 소중한 생명이 누군가에 큰 힘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7일 4명의 어린이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떠난 故 김하늘 양(4)의 엄마가 한 말이다.

그는 본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이의 장기를 기증한다는 것이 너무나 힘든 선택이었지만, 후회는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늘 양은 지난해 12월28일 가족과 함께 가평의 한 펜션으로 가족여행을 갔다가 수영장에 빠져 의식을 잃었다. 사고 직 후 급히 강원도의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깨어나지 못했고, 결국 뇌사판정을 받았다.

올해 1월12일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졌고, 6개월동안 중환자실에서 연명치료를 이어오다 4명의 어린이와 소중한 생명을 나누고 하늘나라로 돌아갔다.

결코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평소 자신들의 장기기증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던 하늘 양의 부모였지만, 자식의 장기를 기증하기까지는 수천번 수만번의 결심이 필요했다.

“하늘이 아빠는 장기기증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자식의 장기를 기증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잖아요. 고민을 하고 있던 차에 한 간호사 분이 ‘하늘이의 심장을 다른 곳에서 뛰게 해주면 어떻겠냐’는 이야기를 하시더라고요. 그 얘기가 많은 위안이 돼 장기기증을 결심하게 됐습니다.”

장기기증을 결심한 뒤로도 마음이 편치는 않았다.

“계속 불안하고 무서웠어요. 장기기증에 대한 안좋은 글들과 이야기로 힘든 시간을 보냈죠. 그때 하늘이와 같이 병원이 입원해 있었던 다른 아이들이 생각나더라고요. 아이가 아프면 부모가 더 아프니까. 아픈 아이들이 새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그렇게 하늘 양의 장기는 이식이 필요한 아이들에게로 가 새생명이 됐다.

“하늘이가 너무 대견해요. 모든 수술이 끝나고 이쁘게 잘 돌아왔어요. 아이를 보낸 것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슬프지만, 다른 아이들이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사실이 작은 위로가 됩니다.”

하늘 양의 엄마는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전환과 장기기증 시스템 개선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전했다.

“스페인의 경우 장기기증을 하지 않는 것에 서명을 한다더라고요. 반면 우리나라는 장기기증을 하겠다는 서명을 하잖아요. 인식이 많이 바뀌었으면 좋겠어요. 장기기증을 받지 못해 하루 5~6명의 안타까운 죽음이 계속된다는 기사를 봤어요. 제도적 뒷받침이 마련 돼 장기기증이 활성화되면,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하늘이 처럼요.”

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