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NLL 해상 불법조업 중국어선 작년보다 61% 증가
서해 NLL 해상 불법조업 중국어선 작년보다 61%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상이 불법조업을 하는 중국어선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16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6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한 중국어선은 1일 평균 42척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6척에 비해 61% 증가했다.

해경은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특별단속을 벌여 우리 측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는 중국어선 38척을 붙잡았다. 서해 NLL에서 붙잡힌 중국어선은 8척이다.

다만 올해 상반기 중국어선 검문·검색 건수 대비 붙잡힌 단속 척수를 나타내는 불법 조업률은 지난해 상반기 10.2%였으나 올해는 7.8%로 줄었다.

최근 서해 NLL에서 불법으로 조업한 중국 선원들은 남북 접경해역의 지리적 특성을 이용했다.

이들은 야간에 도주하기 쉬운 고속보트를 어선 대신 이용하는 새로운 불법조업 행태를 보였다.

우리 측 배타적 EEZ에서도 일부 무허가 중국어선이 기상이 좋지 않을 때나 야간 시간대 ‘치고 빠지기식(게릴라식)’으로 불법조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청은 올해 하반기에도 중국어선의 조업 동향 등 관련 정보를 분석하고 해역별로 항공기와 함정 등을 탄력적으로 배치해 불법조업에 대응할 계획이다.

해경청 관계자는 “지난해 중국 정부가 불법으로 조업하는 자국 어선들을 강하게 제재해 서해 NLL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한 어선 수가 적었다”며 “올해 다시 증가했지만, 우리 어민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