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문 도의원, 미세먼지 개선 위한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역량 강화방안 제안
배수문 도의원, 미세먼지 개선 위한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역량 강화방안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배수문 의원(더불어민주당ㆍ과천)은 16일 열린 제33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관리실태 미비함을 지적하고, 미세먼지 개선을 위한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역량 강화방안을 제안했다.

이날 배수문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 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은 2만 9천800개에 이르지만 관리하는 지도점검 인력은 148명으로 1인당 관리 사업장이 전국평균의 2배에 달하고 있다. 따라서 사업장 배출시설 대비 적정 관리 인력에 대한 수요 분석 결과, 도 및 시·군에서 177명의 인력증원이 필요하다고 배 의원은 밝혔다.

또 배수문 의원은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 인력 확충과 더불어 관리역량 강화를 위해 ▲대형 사업장의 경우 원인자 책임 원칙을 엄격히 적용하고 중소사업장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 병행 ▲매년 사업장 배출시설을 전수조사하며 DB를 구축해 관리감독에 활용 ▲4차 산업혁명과 ICT를 활용한 스마트 환경관리체계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배수문 의원은 “관리·감독 선진화 및 사전 예방적 스마트 환경관리체계 구축을 통한 효율적인 관리기반 마련과 함께 사업장과 감독기관 간의 쌍방향 소통·협업으로 투명한 사업장 환경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