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장진희, 류승룡과의 통화 중 눈물
'비디오스타' 장진희, 류승룡과의 통화 중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디오스타' 장진희가 함께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한 류승룡과의 전화 통화 중 눈물을 보였다.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 장진희가 함께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한 류승룡과의 전화 통화 중 눈물을 보였다.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 장진희가 함께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한 류승룡과의 전화 통화 중 눈물을 보였다.

1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천생배우! 모태 끼쟁이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전수경 송진우 장진희 준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소현이 "가장 친한 선배로 류승룡을 뽑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장진희는 "회사가 없어서 현장에 매니저 없이 다녔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장진희는 "(촬영 중) 제가 한 번 실수했었다. 머리가 하얘지고 숨도 못 쉬겠고, 정신이 없었다. 그때 류승룡이 의자를 주면서 '신인들이 경험해봐야 할 일을 네가 오늘 경험하는 가보다'라며 마사지도 해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날 전화로 류승룡은 장진희에 대해 "키 큰 후배. 거인 같다. 근데 정말 해바라기 같다"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진짜 밝은 미래를 바라보는 해바라기 같은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고 칭찬했다. 이에 장진희는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류승룡은 "'극한직업'이 더욱 감사한 이유 중 하나가 장진희 같은 좋은 동료를 알게 된 것. 저는 믿고 있고 항상 응원하겠다"고 격려했고, 장진희는 류승룡에게 "촬영 내내 너무 감사했습니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까지 류승룡은 "장진희 배우 잘 부탁한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장진희는 영화 '극한직업'에서 쫄바지 패션을 선보인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