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진우 부부싸움이 탄생시킨 '지퍼 티셔츠' 보니…"묘하게 끌리는 스타일"
송진우 부부싸움이 탄생시킨 '지퍼 티셔츠' 보니…"묘하게 끌리는 스타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에브리원'비디오스타'방송화면
mbc에브리원'비디오스타'방송화면

배우 송진우가 일본인 아내와의 부부싸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천생배우! 모태 끼쟁이 특집’으로 전수경, 송진우, 장진희, 준이 출연했다.

이날 송진우는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출연 당시 일본인 아내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밝히며 부부싸움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싸움이 있으면 저는 한국말로 논리정연하게 하는데 이 친구는 말이 쉽지 않으니까 너무 스트레스받고 열 받는 거다. ‘으악’하더니 열 받아서 옷을 찢어버렸다”며 “다음 날 침대 위에 그 찢어진 옷이 있어서 보니까 지퍼를 달아 놨더라. 의외로 괜찮아 아직도 입고 다닌다”며 스튜디오에 문제의 옷을 가져왔다.

이를 본 MC들은 "옷이 예쁘다" "묘하기 끌리는 스타일이다"라며 칭찬했다.

그러자 송진우는 “그런데 그 옷에 치명적 단점이 있다”며 “지퍼 단단한 부분에 젖꼭지가 계속 쓸려서 피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달콤살벌한 결혼생활 에피소드 후 송진우는 아내에게 전하는 영상편지에서 “미나미, 이번에 한국에 우미랑 오면 최선을 다해서 미나미 우미 위해 살게. 사랑해”라고 고백해 훈훈한 마무리를 했다.

한편 송진우는 ‘모던파머’, ‘황금빛 내 인생’ 등 다양한 작품에 단역으로 출연한 12년 차 배우로, 지난해 tvN‘미스터 션샤인’에서 일역관 역할로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