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5당대표 오늘 회동… 초당적 對日 해법 내놓나
文-5당대표 오늘 회동… 초당적 對日 해법 내놓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수출규제 문제 협력” 공감대… 對일본 합의문 발표 주목
국방장관 해임·추경 등 출구없는 여야 대치… 돌파구 기대도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국가적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초당적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동이 성사된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여 만이다.

문 대통령은 회동을 하루 앞둔 17일 공식 일정을 자제하면서, 현재 상황에 대한 점검과 향후 대책을 강구했으며, 여야 대표들도 초당적으로 논의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엄중한 시기에 열리는 회동인 만큼 초당적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통령과 각 정당 대표들도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나라와 국민만 생각하며 회담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역시 최고위원회의에서 “회담이 정쟁의 연장이 아니라 난마와 같이 얽힌 정치를 풀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일본 무역 규제 조치가 보복성이 짙다는 데 이견이 없는 만큼, 협력 방안을 담은 합의문 발표 가능성이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이 최근 일본을 향해 강경 메시지를 보내는 것을 놓고 여야가 이견을 보일 수 있어 변수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일본의 전략물자 수출 제한과 관련, “양국 관계 발전의 역사에 역행하는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라며 “결국에는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한다”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여기에 당내 기구인 ‘일본경제보복대책특위’의 명칭을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로 바꾸는 등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는 민주당과, 지나친 반일 감정을 경계하는 한국당이 각론에서 이견차를 좁히지 못할 경우, 회동의 성과가 원론적인 수준에 그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여야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표결 문제와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놓고 본회의 일정에 합의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여야 5당 대표가 회동하는 만큼,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될 수 있을지도 관심포인트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내일(18일) 청와대 회동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추경 처리에 대한 긍정적이고 전향적인 결단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