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과정 내년부터 ‘유아 놀이중심’으로 확 바뀐다
누리과정 내년부터 ‘유아 놀이중심’으로 확 바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3∼5세 공통교육과정인 ‘누리과정’이 내년 3월부터 교사 주도 활동에서 벗어나 유아의 놀이 중심 과정으로 바뀐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 개정 누리과정’을 확정해 18일 발표했다.

개정 누리과정은 교사 주도 활동을 지양하고 유아가 충분한 놀이 경험을 통해 몰입과 즐거움을 느끼면서 자율·창의성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또 누리과정 성격을 ‘국가수준 공통 교육과정’으로 명시해 정식 교육과정임을 명확히 했다.

교사가 지나치게 활동을 주도하지 않도록 일일 교육계획 수립을 줄이고 주제와 유아 놀이를 일치시켜야 하는 부담도 완화했다. 신체운동·건강, 의사소통, 사회관계, 예술경험, 자연탐구 등 교육과정의 5개 영역은 기존과 같지만 360여개였던 연령별 세부 내용은 59개로 간략화하고 다양한 교육방식이 나올 수 있도록 현장 자율성을 확대했다.

개정 누리과정은 내년 3월부터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공통으로 적용된다. 정부는 현장 안착을 위해 교사들에게 교육과정 해설서와 놀이사례집 등 현장 지원자료를 보급하고 지원 웹사이트를 구축해 운영할 계획이다. 교사의 전문성을 키우기 위해 원격연수와 참여 중심 교사 연수도 진행한다. 학부모에게는 ‘놀이가 최고의 배움’임을 알리는 홍보자료와 부모교육 자료를 배포한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