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태풍 북상에 따른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경기도, 태풍 북상에 따른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태풍 북상에 따른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경기도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비상대비 태세에 들어갔다.

도는 지난 19일 오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31개 시·군 부단체장 영상 회의를 열고 철저한 태풍 대비를 주문했다.

도는 사전대비 1단계 근무 체제를 유지하고 오늘 오전 9시부터는 비상대응 1단계로 격상해 비상 근무하기로 했다.

또 강풍에 대비하기 위해 도심지역 건축물 간판 및 옥상조형물, 현수막 등을 옥외광고물 협회와 협조해 사전 제거 및 결박하도록 조치했다.

도는 고양시 등 31개 시·군에 비닐하우스(7천339ha) 피해 예방 홍보를 하고, 안양시 등 24개 시·군 대규모 공사장 타워크레인 2천536개와 가림막 등의 시설물 안전점검도 했다.

집중호우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용인시 등 24개 시·군 강가 등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265곳에 대한 현장 예찰과 배수펌프장 210곳에 대한 사전점검을 마쳤다.

도는 태풍의 영향권을 벗어날 때까지 주말 동안 비상대비 태세를 유지할 방침이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