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차 지역균형발전 28개 사업 선정...5년간 4천123억원 지원
경기도, 2차 지역균형발전 28개 사업 선정...5년간 4천123억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가평, 양평, 연천, 포천, 여주, 동두천 등 경기도내 낙후지역 6개 시ㆍ군에 5년간 4천123억 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제2차 경기도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의 세부 사업들이 선정됐다.

경기도는 지난 19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이화순 도 행정2부지사, 박관열·김경호 도의원 등 지역균형발전위원회 위원 14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위원회는 6개 지자체에서 제출한 44개 사업 계획들 중 주민 요구, 수혜도, 지역발전 파급효과, 실현가능성, 지속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8개 세부사업을 이번 2차 기본계획에 담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들 사업에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국비 300억 원, 도비 2천833억 원, 시ㆍ군비 990억 원 등 총 4천123억 원이 투자될 계획이다.

각 시ㆍ군별로는 ▲가평군 ‘북면 LPG배관망 구축사업’ 등 7개 사업 ▲양평군 ‘양평 종합 체육센터 건립사업’ 등 5개 사업 ▲연천군 ‘연천역을 연계한 역세권 교통 인프라 구축사업’ 등 5개 사업 ▲포천시 ‘세종~포천 고속도로 선단IC 연결도로 확포장 공사’ 등 5개 사업 ▲여주시 ‘여주통합정수장 증설사업’ 등 3개 사업 ▲동두천시 ‘행복드림센터 건립(원도심 생활SOC)사업’ 등 3개 사업이 선정됐다. 각 지자체마다 450억 원씩 2천700억 원의 도비가 투자될 예정이다.

도는 균형발전기획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위원회를 통해 실국 및 시ㆍ군, 공공기관 간 상시적 협업체계를 구축해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도모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향후 지역균형발전사업 평가를 실시헤 사업추진 우수 시ㆍ군에 133억 원 규모를 추가 지원하는 ‘인센티브 사업’도 추진한다. 이선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