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87%가 보행 중 발생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87%가 보행 중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10건 중 9건은 어린이가 보행 중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모두 435건이며, 이 가운데 보행 중 사고가 377건(8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주로 방과 후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오후 2~6시 사이에 239건(55%)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월별로는 4월에 54건(12%), 5월에 48건(11%), 7월에 46건(11%) 순으로 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에 사고도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요일별로는 화요일과 금요일이 각 87건(20%)으로 가장 많았고, 학교에 가지 않는 토요일(31건)과 일요일(22건)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지난해 사망사고는 모두 3건이었으며, 4~5월 중 화요일 오후 2~6시 사이에 발생했다. 피해 어린이는 모두 초등학교 1학년생이었다.

정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의 교통안전시설 진단, 주변 환경요인 점검 등을 분석해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점검 대상지는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1만6천765 곳 중 지난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 구역 42곳이다. 세부적으로 경기 11곳, 서울 8곳, 부산 6곳, 제주 4곳, 충북 3곳, 대구 2곳 등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교통사고가 빈번한 곳에 대해서는 철저한 원인분석을 통해 조속히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