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방경찰청, 7개 여름파출소 운영…피서지 범죄 잡는다
인천지방경찰청, 7개 여름파출소 운영…피서지 범죄 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경찰청이 지역내 주요 피서지에 여름파출소를 열고 휴가철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21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인천에서는 지난 18일 문을 연 을왕리·하나개해수욕장과 강화의 동막·민머루 해수욕장, 25일부터 문을 열 예정인 십리포·승봉·장봉해수욕장 등 7곳에 여름파출소를 연다.

여름파출소에는 경찰관 31명과 의경 33명 등 총 64명을 배치해 해수욕장의 안전과 범죄예방활동을 전담한다.

주변 텐트촌과 인적이 드문 해변산책로 등 범죄취약장소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지자체와 교육청, 시민단체 등과 함께 청소년 음주·흡연 등 탈선행위에 대한 계도활동도 함께한다.

특히 성범죄의 예방과 검거를 위해 여성청소년 및 형사 경찰로 구성된 성범죄 전담팀을 만들고 불법카메라 전문탐지장비를 이용해 공중화장실 등에 대한 점검활동을 한다.

이 밖에도 주말 등 피서객이 집중되는 시기에는 교통경찰관을 추가 배치해 차량정체와 불법 주·정차 단속에 나선다.

한편, 이상로 인천지방경찰청장은 지난 19일 을왕리 여름 파출소를 찾아 치안상황을 점검하고 빈틈없는 단속을 당부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