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수요 급전직하…예약 ‘반토막’ 취소는 ‘곱절’
일본여행 수요 급전직하…예약 ‘반토막’ 취소는 ‘곱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일본여행 거부 움직임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21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의 일본 여행 예약자 수는 평소 하루 평균 1천100~1천200여 명 수준에서 이달 8일 이후 500명 선으로, 절반 이하로 급감했다.

모두투어도 이달 들어 18일까지 신규 예약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70% 줄었다. 예약인원 기준으로는 50% 감소했다.

예약 감소는 물론이고 이미 예약한 일본 여행상품을 취소하는 고객들도 덩달아 늘어가고 있다.

노랑풍선은 이달 들어 18일까지 일본 여행 신규 예약이 전년 동기보다 70% 감소한 것은 물론 예약 취소율도 50% 증가했다.

인터파크투어도 8일 이후 신규 예약은 50% 줄었고, 예약 취소도 2배가량 늘었다. 위메프도 최근 일본 항공권 취소가 평소보다 4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본 여행 상품의 판매를 중단하거나 아예 백지화하는 여행업체도 늘고 있다며 “반일 감정이 워낙 거세 파급 효과가 장기화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