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최정원·남경주, 부부보다 가까운 '명품 콤비'
'아침마당' 최정원·남경주, 부부보다 가까운 '명품 콤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아침마당’ 뮤지컬배우 최정원이 남경주와 부부 사이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2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는 뮤지컬 배우 남경주, 최정원, 신영숙, 김정민, 루이스 초이, 정다영, 개그맨 이용식 등이 출연했다.

남경주는 “저는 우리나라에서 뮤지컬 작품중에 초연 작품을 가장 많이 한 배우다. 나이가 들어 배우로서 기운이 빠지는게 아닌가 했는데 얼마 전에 상을 하나 받아서 활력이 다시 생겼다”고 말했다.

개그맨 이용식이 “남경주씨의 열렬한 팬이다. 최정원씨는 남편 남경주씨가 젊음을 유지하는거 보면 질투 안나나”라고 묻자 최정원은 “부부가 아니다. 따로따로 잘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30년 가까이 무대에서 호흡하다 보니 부부가 아니냐는 오해를 받는다. 저희는 뮤지컬계 김혜자 최불암이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원은 “사실 남편보다도 더 편한 부분도 있다. 남편과는 손잡고 노래 부르고 이럴 일이 단 한번도 없다. 남경주 씨와 30년 가까이 호흡을 맞추다 보니까 몸이 불편해보이면 바로 눈치를 챌 수 있고 기분이 좋으면 좋구나 느낀다”고 말했다.

남경주 역시 “콤비라는건 갑자기 생기는 건 아닌 것 같다. 서로 잘 알아야만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