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노홍철, 오정연 CEO 포스에 감탄
'구해줘 홈즈' 노홍철, 오정연 CEO 포스에 감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구해줘홈즈'방송화면
mbc'구해줘홈즈'방송화면

오정연이 카페 사장다운 면모를 보여주며 노홍철의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구해줘! 홈즈’에서는 대전광역시에서 카페 겸 주거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매물을 찾는 노홍철, 오정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바리스타 자격증을 보유한 의뢰인은 지난해부터 1년가량 카페 매물을 찾기 위해 발품을 팔아봤지만 혼자 집을 알아보는 것이 쉽지 않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집을 돌아보던 오정연은 노홍철이 음료 가격을 어떻게 해야 할지 묻자 “가격이 굉장히 중요하다. 입지 조건이 가격 책정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고객 1인당 객단가 분석은 필수다”라며 꼼꼼함을 보여줬다.

이어 오정연은 “이런 동네는 주변에 카페가 많이 없지만 대신 유동 인구가 많지 않다. 그래서 손님을 유입하기 위해선 가격이 좀 저렴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에 노홍철은 “역시 허투루 하지 않았다. 괜히 아나운서를 때려친 게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오정연은 작은 텃밭을 보고 “허브를 길러서 허브 티를 만들면 좋을 것 같다”며 그 자리에서 신메뉴를 제시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