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 규제에 삼성전자, 美 생산라인 확대하나
일본 수출 규제에 삼성전자, 美 생산라인 확대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의 반도체 부품 등 수출 규제로 피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미국 현지 생산라인 확대를 중장기 대응 방안의 하나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재ㆍ부품의 조달처 다변화와 함께 일본의 횡포를 차단할 수 있는 ‘그린존(안전지대)’을 추가 확보한다는 구상인 셈이다.

22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미국 현지에 추가 투자할지와 대상 분야, 이로 인한 이해득실 등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기간에 삼성전자의 반도체 생산공장 등에 큰 관심을 보이며 미국에 대한 투자를 거듭 당부한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에게 “미국에서 투자하고, 사업을 하고, 일자리를 만드는 데 지금보다 좋은 때는 없다”며 각종 세제 혜택과 규제 개혁 등을 강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유혹에 더해 일본 정부가 소재 수출 규제라는 횡포를 부리면서 미국 생산라인 확대 가능성은 더 커졌다는 관측이다.

삼성전자가 투자를 결정할 경우 가장 먼저 거론될 수 있는 곳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법인이 있는 텍사스주(州) 오스틴이다. 부지가 충분한 데다 현지에 구축된 연관 시설을 활용할 수 있어서다.

아울러 일본의 공격이 전방위로 확산하는 것에 대비해 지난해 준공한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세탁기 공장에 이어 가전 생산라인을 추가 건설할 가능성도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추측이다. 다만, 현지 공장 건설은 자금 상황을 비롯해 제품 수요, 업황 전망, 기술 유출 가능성, 현지 상황 등 여러 변수를 참작해야 한다는 점에서 당장 이를 결정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 재계 관계자는 “미국과의 관계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일본에 맞서기 위한 전략적 접근으로 미국 현지 공장 건설을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실화한다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보호막’이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당장 구체적으로 추진되는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우선 소재 확보를 통해 기존 생산라인 가동 차질을 최소화하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