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송혜교 이혼조정 성립…5분도 안 걸렸다
송중기·송혜교 이혼조정 성립…5분도 안 걸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중기와 송혜교. 연합뉴스
송중기와 송혜교. 연합뉴스

톱스타 부부 송중기(34)-송혜교(37)의 이혼 조정이 22일 성립됨에 따라 두 사람의 관계가 완전히 끝났다. ‘세기의 결혼식’을 올린 지 약 1년 9개월, 2년도 채 안 된 시점이다.

서울가정법원은 두 사람의 이혼조정 사건 기일이 이날 오전 열렸으며, 조정이 성립됐다고 밝혔다.

조정 당사자들 뜻에 따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이미 대부분 사항에 양측이 합의해 조정에는 5분도 채 걸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위자료와 재산분할은 따로 없었다고 송혜교 소속사 UAA가 밝혔다.

2016년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2017년 10월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며 성대한 예식을 올렸다.

그러나 지난달 27일 송중기가 소속사를 통해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라고 밝히면서 두 사람의 파경이 공식화됐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파경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 이미 각자 활동에 주력했다.

송중기는 사전 제작을 마친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 시즌3의 오는 9월 방송을 앞뒀고, 영화 ‘승리호’ 촬영에도 매진 중이다.

송중기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이혼 조정이 성립된 것이 맞다”며 “송중기는 영화 촬영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교 역시 중국 등 외국에서 광고 관련 행사에 참석한 사진이 공개되며 화제가 됐다. 그는 차기작을 신중하게 검토하며 국내외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