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은퇴언급, 시청자들에게 감동 준 이유
장윤정 은퇴언급, 시청자들에게 감동 준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집사부일체' 방송화면
sbs'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장윤정이 은퇴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장윤정 사부와 하루를 보내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윤정은 멤버들에게 모시조개 샤부샤부를 대접했다. “후배들이 집에 많이 놀러 오냐”라는 질문에 그는 “한가할 땐 2주에 한 번 정도 온다”라며 “나의 일상의 절반이 후배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무명시절 가장 절실했던 것이 밥이다. 그래서 후배들 밥을 먹여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후배 사랑을 드러냈다.

장윤정은 “나는 이미 내려오고 있는 중이니까 잘 내려와야지 예쁘게. 좋게좋게 예쁘게”라며 “초라하게, 필요 없어지는 사람 말고 후배들이 나를 밟고 올라갈 때 받쳐주고 싶다. 더 올라갈 수 있게. 그런 힘이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또 “그러려면 내가 잘하고 있어야 된다. 내려오는 와중에 잘하고 있어야 하는 거더라”라고 덧붙였다.

장윤정은 마지막으로 “오늘 함께하면서 다시 한번 여러분을 향한 사랑이 불 지펴지는 느낌을 받았다. 내가 더 잘하고 있어야 필요할 때 힘이 되어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열심히 잘 하겠다”라며 “인생은 까불지 말고, 맛있게, 멋있게”라고 말해 시청자에게 감동을 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